얼마전 기아자동차 쏘렌토에서 에바가루 나왔다는 기사를 보았다. 

우리집에도 3년된 K5 차량이 있는데 1년전에 차에서 하얀 가루를 본것 같아서 걱정이 된다.

주로 아내와 아이들이 타고 다니는 차량이라  국토부의 결과가 너무 기다려진다.  



<동영상 기사내용>

최근 기아자동차 올뉴쏘렌토에서 에어콘을 켜면 흰 가루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. 

기아차는 문제를 제기한 차량에 한해 무상 수리를 해주고 있습니다. 

하지만 알루미늄 성분이라는 이 가루는 기아의 다른 차종에서도 나오고 있었습니다. 

김용준 기자가 보도합니다. 

 [리포트]

 에어컨을 켜자 송풍구에서 흰 가루가 눈발처럼 날립니다.

 기아차 스포티지R과 올뉴K7 차량에서 나오는 가룹니다.

 무슨 가루일까?

스포티지R과 신형K7 등 기아의 다른 차종에서 나온 이 백색가루의 성분이 뭔지 분석을 의뢰해보겠습니다.

 정부 공인기관 분석결과, AL, 알루미늄 수치가 다른 성분보다 월등히 높게 나왔습니다.

 [강미정/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선임연구원  : "알루미늄 성분은 모든 파티클(가루)에서 대부분 확인할 수 있었고요. 산소 성분도 메인으로 뜨는 걸 봐서는 알루미늄 산화물이라고..."]

 기아차가  올뉴 쏘렌토 차주들 사이에서 이런 현상 때문에 불만이 커지자 자체 분석한 문건입니다.

 에어컨 부품인 열 교환기 표면이 부식되면서  수산화알루미늄 가루가  날린다고 돼있습니다.

 식약처는 독성물질은 아니지만 장기간 흡입하면 폐기능 저하나 뇌병증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  설명합니다.

 또 1960년대 광부들 몸에 수산화알루미늄을 뿌렸다 심혈관과 치매 발생률이 높아졌다는 해외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.

 그런데도 기아차는 걱정 말라고만 안내하고 있습니다.

 [스포티지R 차주 본사 상담/음성변조 : "(금속가루를 호흡기 통해 몇 년 동안 마셔도 인체에 무해하다고요?) 네, 인체에 무해하다고 전달 받았습니다."]

 최근 문제가 커지자 항의하는 올뉴쏘렌토 차주 일부에게만 무상수리를 해주고 있는데,  다른 차종은 이런 현상이 확인된 적 없다며 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습니다.

 [이경업/기아 스포티지R 차주  : "미세먼지 조차도 마시면 몸이 안 좋아지는게 사실인데 제가 (기아차) 사무실로 (가루를) 가져갈테니까, 그거 드시면서 일할 수 있냐..."]

 취재가 시작되자 기아차는 인체에 무해해다는 건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.

 그러면서 스포티지R에 대해서도  정밀 조사를 하겠다고 밝혔지만, K7은 계획이 없다고 말했습니다.

 KBS 뉴스 김용준입니다.










위로가기

POWERED BY TISTORY. THEME BY ISHAIIN